"우파 대통합" vs "개혁보수 적임자"
황교안·오세훈, 첫 합동연설회…김진태 "애국세력과 힘 모을 것"
입력 : 2019-02-14 18:00:00 수정 : 2019-02-14 18: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공식 선거 운동이 14일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를 시작으로 막이 올랐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양강구도로 전대가 치러지면서 표심 공략을 위한 이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자유우파의 대통합"을, 오 전 시장은 "개혁보수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서 보수진영의 대통합을 주장했다. 그는 "모두가 함께 뛰는 넓고 자유로운 빅텐트를 만들겠다"며 "어떠한 개인적 욕심도 앞세우지 않겠다. 자유우파 대통합에 이 한 몸 던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당의 통합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황 전 총리는 "외연 확대도 당의 통합에서 출발한다"며 "당직 인선부터, 탕평과 공정의 원칙을 분명하게 세우겠다"고 말했다.
 
반면 오 전 시장은 자신이 개혁보수와 중도 우파를 아우르는 확장성있는 후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합리적 개혁 보수주자로서, 수도권 중부권 총선,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다"며 "강성 보수로는 정치와 이념에 관심없는 무당층의 마음을 얻는 데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두 분을 보면 어쩔 수 없이 박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 총선 필패"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진태 의원은 문재인정부를 겨냥했다. 그는 "제가 싸울 상대는 당대표 후보가 아니고 문재인정권"이라며 "당대표가 되면 애국세력과 우리당이 힘을 모아 싸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연설회 이후 15일 첫 공개 토론회 준비에 힘을 쏟았다. 토론회는 일반 국민들이 관심을 갖는 만큼 황 전 총리는 대세론 굳히기, 오 전 시장은 지지층 확장 발판으로 활용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왼쪽)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