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하이브리드 SUV의 교과서, 렉서스 'NX300h'
입력 : 2019-02-04 11:22:39 수정 : 2019-02-04 11:22:4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변하면서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렉서스는 세단에서는 'ES300h', SUV에서는 'NX300h'로 하이브리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시승 모델은 '이그제큐티브' 트림 화이트 모델이며, 시승은 서울에서 고양시, 의정부시를 거쳐 역삼역으로 이어지는 약 100km 구간에서 진행됐다. 
 
렉서스 NX300h 모습. 사진/김재홍 기자
 
NX300h에도 렉서스를 상징하는 '스핀들 그릴'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특유의 공격적인 그릴의 디자인과 양 옆의 'ㄴ'자 형태로 강조된 헤드 램프 모습에서 역동적인 느낌을 받았다. 스핀들 그릴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지만 개인적으로는 렉서스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하게 구축했다는 장점이 크다고 본다. 
 
시동을 켰을 때 매우 조용했고 주행 중 모터 및 회생제동 소리가 들릴 때 '하이브리드 차량에 타고 있구나' 하는 점을 실감할 수 있었다.
 
기어 변속할 때 P에서 D로 옮길 때 시계 방향으로 원을 그리듯이 넓게 이동을 해야했다.  P단에서는 빨강 색상의 불빛이 나왔고 R단에는 노랑, N단에는 녹색 계열로 표시되는 등 다양한 색상이 적용됐다. 
 
기어와 주행변경 버튼 모습. 사진/김재홍 기자
 
주행 모드는 기어 옆에 원형 버튼으로 바꿀 수 있었으며, 왼쪽으로 돌리면 'Eco', 오른쪽으로는 'Sport', 버튼을 누르면 'Normal'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버튼 바로 아래에는 'EV MODE' 버튼이 위치했다. 시승은 주로 Eco와 Normal로 했으며, 속도감을 체험하고 싶을 때 간혹 Sport로 변경했다. 
 
Normal에서 Eco 모드 변경 시 큰 차이점을 파악하기 어려웠지만 Sport 모드로 바꿀 때 확연히 속도감을 느낄 수 있었다. 
 
시승 차량에는 2.5리터 가솔린 엔진과 두 개의 모터에 뒷바퀴 구독충에 3번째 모터가 추가돼 총 울력 199ps, 최대토크 21.0kg·m의 성능을 보유했다. 기존 'ES300h' 시승때와 마찬가지로 정숙성, 안정감이 느껴졌다. 폭발적으로 치고 나가는 느낌은 없지만 부드럽고 편안한 주행감이 만족스러웠다. 
 
렉서스 NX300h 모습. 사진/렉서스
 
렉서스 관계자는 "차량에는 전자식 무단 변속기(e-CVT)가 장착됐으며, 빠른 기어 변속시간으로 인한 연비 효율 향상과 배기가스 절감은 물론 변속 충격이 없는 편안한 승차감까지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NX300h의 디스플레이 화면은 기존 7인치에서 10.3인치로 확대됐다. 화면이 크고 시인성이 높아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한 정보 확인이 용이했다. 특히 센터페시아 부분이 마치 계단식으로 앞으로 돌출되는 디자인이 인상적이었다.
 
듀얼 존 오토 에어컨디셔닝 시스템 중간에 아날로그 시계가 위치한 점도 특이했다. 렉서스의 장인정신을 대표하는 시마모쿠 우드 트림도 볼 수 있었다. 
 
시승 차량의 내부 모습. 앞으로 돌출된 디자인이 독특했다. 사진/김재홍 기자
 
시승 차량의 이그제큐티브 트림의 경우 슈프림 트림과 다르게 뒷좌석 열선 기능과 자동으로 트렁크를 개폐할 수 있는 기능이 적용됐다. 
 
주행 중 다양한 안전사양이 적용되는 지 확인했다. 차선이탈경고 기능을 통한 경고음과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 기능의 경고 표시로 안전운행이 가능했다. 시승 코스에서 급격한 경사로가 없어 검증하지 못했지만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HAC)는 경사로에서 출발할 때 밀리지 않도록 브레이크 압력을 유지시켜준다. 
 
이그제큐티브 트림에는 트렁크 자동 개폐, 뒷좌석 열선 기능 등이 적용됐다. 사진/김재홍 기자
 
 동급 최대인 8개의SRS 에어백이 기본 사양으로 장착됐고, 운전석에는 무릎 에어백도 추가됐다. 차체 자세 제어 장치(VSC)도 적용돼 급격하게 스티어링 휠을 조작할 때 차체를 안정시키고 바퀴를 제어하는 점도 장점이다. 
 
전반적으로 주행 퍼포먼스, 하이브리드 성능에는 만족했지만 경쟁이 치열한 중형 SUV 시장을 감안하면 슈프림 트림 5770만원, 이그제큐티브 트림 6490만원(개별소비세 인하, 부가가치세 포함 기준)은 다소 가격이 높다는 생각이다. 
 
시승 차량의 내비게이션 모습. 사진/김재홍 기자
 
센터페시아 중앙에 위치한 아날로그 시계. 사진/김재홍 기자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