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중학생, 올해부터 ‘무상교복’ 입는다
동복·하복·생활복 포함 최대 30만원, 관내 구매 원칙
입력 : 2019-01-14 15:27:40 수정 : 2019-01-14 15:27:4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 마포구에 사는 중학교 신입생들은 올해부터 무상교복을 입는다.
 
서울 마포구는 서울지역 최초로 중학교 무상교복 지원사업의 세부계획을 확정해 오는 3월부터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3월4일을 기준으로 마포구에 주민등록이 된 중학교 신입생부터 지원이 적용된다. 교육부의 인가를 받은 중학교 교과과정의 대안학교 학생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마포구는 동복과 하복 외에 생활복까지 교복으로 인정하고 학생 1인당 1회에 한해 최대 30만원의 교복구매비를 지원한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내 교복업체에서의 구매 원칙이다.
 
무상교복 지원 신청기간은 3월4일부터 4월30일까지이다. 제출서류는 교복구입비 지원신청서와 영수증이다. 마포구 소재 중학교 학생은 학교에 신청하고, 타 지역 학교 학생은 본인 거주지 동주민센터 또는 마포구 홈페이지에 신청하면 된다.
 
학교가 주관한 공동구매를 통해 교복을 구입한 경우에는 구가 학교로 공동구매 참여 사실을 확인한다. 다만 지원금 범위 내에서 추가로 교복을 구입할 경우에는 영수증을 신청서에 첨부해야 한다. 단, 기초생활수급자 등 다른 법령에 따라 교복구입비 지원을 받는 경우에는 중복 지원이 되지 않는다.
 
무상교복 지원은 민선7기 마포구 교육분야 핵심공약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교복이 교과서와 학습준비물 같은 학습공공재라는 철학 아래 취임 직후부터 공약실현을 준비했다. 마포구는 지난해 8월 무상교복 지원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한 뒤 학생 및 학부모, 학교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와 설문조사 등을  실시해 의견을 수렴했다. 지난해 11월 마포구 교복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보건복지부와 서울서부교육지원청 등과의 협의를 거쳐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구체화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가정형편에 상관없이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교육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며 “교육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은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은 높이는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교복 물려입기 나눔장터’에서 학부모가 자녀에게 교복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동대문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