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강경화·김현미·피우진 등 5명 추가 고발"
김태우·신재민 폭로 관련 직권남용·직무유기 등 혐의
입력 : 2019-01-04 18:12:01 수정 : 2019-01-04 18:12:0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4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논란과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이성춘 보훈처 보훈선양국장·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추가 고발하기로 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정책국장(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첩보 묵살과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하고 외교부 공무원 사찰 등과 관련해 청와대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 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강 장관을 추가로 고발할 방침이다. 또 민주당 중진의원의 대북사업 측근 특혜 약속 첩보 묵살과 관련해 임 실장을, 독립기념관장 사표 종용 의혹에 대해 피우진 보훈처장을 각각 고발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검찰 고위직 간부 금품수수 의혹 첩보 묵살 의혹의 경우 박 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각각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 대상이 됐다. 임 실장과 조 수석, 박 비서관, 이 전 특감반장, 김현미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 대북사업 관련 측근 특혜 약속 첩보 묵살, 고위인사 측근 철도장비업체 감사관실 조사방해 및 일감 몰아주기 의혹으로 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당은 이어 KT&G 사장 인사 개입과 기획재정부 적자 국채 발행 외압 의혹을 두고 청와대에 공개적으로 항의서한을 전달하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서한을 통해 "청와대가 주도한 광범위한 민간인 사찰과 천인공노할 국가부채 조작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처벌하기 위해 대통령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기재부가 진행하고 있는 김 전 특감반원, 신 전 사무관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정양석 원내내수석부대표와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