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M, 김성수 신임대표 취임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방점
입력 : 2019-01-02 09:31:58 수정 : 2019-01-02 09:31:5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M이 김성수 신임대표와 함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사업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카카오M은 2일 주주총회를 열고 카카오M 신임대표로 김성수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1995년 투니버스 방송본부장을 시작으로 2001년 온미디어 대표이사, 2011년 CJ ENM 대표이사를 역임해 콘텐츠 산업의 전문 경영인으로 평가받는다. 김 신임대표는 "카카오M을 콘텐츠 생태계를 성장시킬 사업 포트폴리오로 글로벌 콘텐츠 강자로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M은 드라마를 비롯해 디지털 영상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에 한류를 전파하는 '케이 콘텐츠(K-contents)' 리더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1020 세대를 중심으로 콘텐츠 소비 습관이 변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모바일 콘텐츠 제작이 활성화한 만큼 짧은 형식(숏폼, Short-form)의 콘텐츠 제작 사업을 강화한다. 기존 크리스피 스튜디오를 중심으로 선보였던 웹드라마·예능과 함께 올해부터는 다양한 장르와 다수의 오리지널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M에서 제작한 콘텐츠는 카카오의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유통해 두 회사 간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카카오M은 영상 콘텐츠 시장 내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해 투자했던 ▲BH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숲 엔터테인먼트 ▲레디 엔터테인먼트 등을 인수했다. 이번 인수로 기존에 보유했던 킹콩 바이 스타쉽, E&T스토리 엔터테인먼트를 포함해 약 100명의 배우군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페이브, 크래커, 스타쉽 등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보유해 음악, 영상, 매니지먼트 등 콘텐츠 산업 전반의 사업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카카오M은 2일 주주총회를 열고 카카오M 신임대표로 김성수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사진/카카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