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옥 화인테크놀로지 대표, 벤처기업 최초 금탑산업훈장 수상
벤처창업진흥 유공 포상 시상식 개최…183명 기업인 영예
입력 : 2018-12-11 15:32:38 수정 : 2018-12-11 15:32:41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산업용 반도체 테이프 분야 글로벌기업인 화인테크놀로지의 서영옥 대표가 올해 처음 수여되는 벤처창업기업 대상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오후 서울 역삼동 GS타워 1층 아모리스홀에서 '2018 벤처창업진흥 유공 포상 시상식'을 열고 서영옥 대표를 포함해 총 183명의 벤처창업 기업인에게 포상했다.
 
1997년부터 개최돼 21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주역인 벤처·창업진흥 유공자를 포상하는 행사다특히 올해는 국내 산업발전과 혁신성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훈장의 등급을 최고 금탑산업훈장으로 상향시켰는데, 이는 1997년 포상 이래 처음이다.
 
전체 포상규모는 총 183점으로, 훈장 3, 포장 1, 대통령 표창 18, 국무총리 표창 17, 장관 표창 144점 등이다.
 
역대 최초인 금탑산업훈장의 영예는 화인테크놀로지의 서영옥 대표가, 동탑산업훈장은 슈프리마의 문영수 대표, 철탑 산업훈장은 씨티에스의 이대준 대표, 산업포장은 컴퍼니케이 파트너스의 김학범 대표가 각각 수상했다.
 
서영옥 대표는 지난 37년간 산업용 반도체 테이프 분야에서 국산화 성공, 지속적인 품질 혁신을 통한 해외 수출로 국내 테이프분야 최고의 대표기업으로 인정받아 금탑 훈장의 영광을 안았다.
 
동탑 훈장을 수상한 문영수 슈프리마 대표는 세계 최고 바이오 인식 기술과 90여개가 넘는 특허를 바탕으로 전 세계 1200개사가 넘는 고객사에 제품을 공급하는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대준 씨티에스 대표는 디스플레이 초음파 건식 세정기를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공로로, 컴퍼니 케이파트너스의 김학범 대표는 벤처창업투자 선순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각각 철탑훈장과 산업포장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대한민국 미래 혁신성장의 중심은 벤처 창업기업이라면서, 벤처기업에게는 성장 기반을 갖춰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스타트업들에게는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는 정책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는 벤처기업, 창업기업, 투자사 등 300여명의 벤처창업생태계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인 국내 최대 시상식으로, 중기부와 벤처기업협회의 SNS(유튜브 등)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