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정수급 의심 어린이집 667개소 집중 점검
31개 시·군 간 교차 점검, 합법적·합리적으로 추진
입력 : 2018-10-31 17:16:53 수정 : 2018-10-31 17:17:03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어린이집 667개소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도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18년 하반기 어린이집 집중 점검’과 연계, 31개 시·군과 함께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어린이집 667개소에 대한 점검을 내달 2일부터 12월14일까지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복지부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국 어린이집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유형으로 분류된 전국 2000곳 가운데 경기지역에 해당하는 곳들이다.
 
도는 이번 점검에서 아동 및 교사 허위등록 등을 통한 비용 및 보조금 부정수급, 부당사용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복지부 점검 방침에 따라 지난 상반기와는 달리 31개 시·군 간 교차 점검을 합법적·합리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지난 상반기에도 어린이집 474개소를 대상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 자격정지 1건·과징금2건·환수통지 40건 등 총 67건에 대한 행정처분을 내린 바 있다.
 
남상덕 도 보육정책과장은 “점검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정하고 공손한 태도로 점검에 임할 계획”이라며 “하반기 집중 점검을 통해 부정수급 어린이집을 적발해 내는 한편 신뢰받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가 31개 시·군과 함께 부정수급이 의심되는 어린이집 667개소에 대한 점검을 내달 2일부터 12월14일까지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청 모습. 사진/조문식 기자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