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으로 소외됐던 경기북부를 한반도 경제중심으로"
경기도,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대북지원 국제회의…이화영 부지사 "새 남북교류 체계 선도
입력 : 2018-10-31 16:03:13 수정 : 2018-10-31 17:22:03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평화통일 기반 조성을 위한 남북 교류 협력체계를 선도·구축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31일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2018 대북지원 국제회의’에서 “이제는 일방적 대북지원에서 벗어나 상호 호혜적인 남북 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하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며 "평화번영의 중심 지자체인 경기도가 그 위상에 걸맞은 남북 교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간 평화와 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경기북부를 남북교류 협력의 관문이자 한반도 경제중심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31일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2018 대북지원 국제회의’에서 “이제는 일방적 대북지원에서 벗어나 상호 호혜적인 남북 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하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경기도청
 
이날 개회식은 최완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공동대표의 개회사, 이화영 평화부지사와 스벤 슈베르젠스키(Sven Schwersensky) 프리드리히 에버트재단 소장의 환영사,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축사 등으로 시작됐다.
 
최완규 대표는 개회사에서 “이제부터 북한은 세계를 향해, 세계는 북한에게 문을 활짝 열어야 할 때다.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가 정착되길 기원한다”며 “이번 회의가 이러한 일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고 실천할 수 있는 촉매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스벤 슈베르젠스키 소장은 환영사를 통해 국제사회가 지닌 인도주의적 책임과 의무에 대해 강조하며 “국제적 대북지원 사업은 북한 주민들에 대한 실질적 신뢰 구축 행위다. 이번 포럼에서 통찰력 있는 발표와 유익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조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가 확고하게 뿌리내리고 남북 모든 주민들의 삶에 와닿을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국제회의가 국내외 대북지원 활동가들의 연대를 다지고 소통을 넓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경기도와 독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주최하고 통일부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간 백범기념관과 여의도 글래드호텔 등에서 열린다.
 
회의에는 영국 서섹스대학, 중국 정법대학, 주한 EU·스웨덴 대사관, 미국 조선그리스도인 벗들, 미국 북한위원회, AFSC, EUPS, 통일연구원 등 각계각층의 국내외 민·관·학 관계자 300여명이 참여해 ‘남북 공동선언 이행과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협력 강화’를 주제로 논의를 주고받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대북지원 국제회의’는 국내·외 석학들이 모여 북한의 인도적 상황 및 대북지원 활동에 대한 정보 공유와 국제적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하는 자리다. 행사는 그간 지자체의 대북지원 및 네트워크 구축에 큰 가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회의 첫째 날인 31일에는 ▲인도적 상황의 개선 및 한반도의 발전과 번영을 위한 협력 모색 ▲UN 및 미국의 대북제재 등이 대북지원 사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둘째 날인 내달 1일에는 글래드호텔로 회의장을 옮겨 ▲북한 역량 강화사업의 편익과 과제 ▲대북지원 단체 간 조정과 협력 강화 ▲북한 종합지역개발사업의 가능성 모색 등을 주제로 회의가 이어진다. 마지막 날인 내달 2일에는 통일부 측 발제로 ‘한국정부의 대북지원 방향’에 대한 특별 간담회를 실시하고, 사흘간 심도 있게 토의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공동 성명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31일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2018 대북지원 국제회의’에서 “이제는 일방적 대북지원에서 벗어나 상호 호혜적인 남북 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하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경기도청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