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미국 관세 폭탄 협상 후 FTA 비준해야"
입력 : 2018-10-04 10:07:07 수정 : 2018-10-04 10:07:07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미국 트럼프정부의 수입차 고율(25%) 관세 부과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현대차 노조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무역확장법 제232조에 따른 25% 관세 폭탄이 현실화될 경우 한국 완성차와 부품사에 최대 3조4581억원의 손실이 발생, 관련 산업 전체가 위기에 봉착할 수 있다며 관세협상 이후 한미FTA 비준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 사진/뉴시스
 
앞서 노조는 지난 7월12일에도 트럼프정부의 관세 폭탄 검토가 한미FTA와 더불어 '이중 패널티'로 작용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노조는 "지난달 30일 미국, 멕시코, 캐나다가 북미자유무역협정 재개정에 합의, 무역확장법 제232조가 시행되더라도 일정 물량까지는 무관세를 허용키로 했으나 문재인정부는 한미FTA 재협상에서 관세 폭탄에 대한 아무런 사전 약속도 없이 대통령 서명을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통상교섭 전반에 대한 실패를 인정하고 정부, 국회, 경제계 등이 적극 나서 범정부적인 대책을 수립해 전략적인 대응을 해야 그나마 관세 면제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FTA 비준동의권을 가지고 있는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 관세 면제 협상이 완료되는 시점까지 동의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