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클로이 플랫폼 개발자의 날' 개최
클로이 개발자 500명 한자리에 모여
입력 : 2018-09-14 10:44:31 수정 : 2018-09-14 10:44:31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 사내 로봇 개발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관련 지식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LG전자는 13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서 ‘2018 클로이(CLOi) 플랫폼 개발자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사장)와 각 사업본부의 로봇 개발자를 비롯해  5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사장은 “개발자들 간의 소통 또한 로봇개발 역량을 높이는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 행사는 LG전자 로봇플랫폼인 ‘클로이 플랫폼’을 개발자들에게 소개하고, 이를 활용한 다양한 로봇 기술과 로봇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택일 컨버전스센터장 전무가 클로이 플랫폼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손진호 로봇선행연구소장 상무가 클로이 플랫폼을 소개했다. 이어 다른 발표자들이 로봇 사업, 플랫폼 로드맵 등을 발표했다.
 
또 로봇 개발자들은 클로이 플랫폼을 활용해 만든 ‘사용자 반응형 로봇’, ‘웨어러블 로봇’, ‘자율주행 로봇’ 등 30여 개의 로봇 샘플을 시연했다. 이외에도 로봇팔을 이용한 경품 뽑기, 로봇과 게임 대결 등은 재미요소를 더했다.
 
이날 LG전자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클로이 소프트웨어 공모전’도 시작했다. 클로이 플랫폼의 생태계 확대를 위해 마련한 이번 공모전은 임직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LG전자는 선정된 아이디어에 대해 2개월 간 개발을 지원한다.
  
13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서초R&D캠퍼스에서 ‘2018 클로이(CLOi) 플랫폼 개발자의 날’ 행사에서 컨버전스센터장 조택일 전무(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와 개발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로봇 제품들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최근 ‘IFA 2018’ 전시회에서 웨어러블 로봇 ‘LG 클로이 수트봇’을 처음 공개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IFA 2018에서 “로봇에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접목해 로봇 사업을 차별화하겠다”며 “학교, 연구단체, 로봇업체 등과의 협력을 통해 로봇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LG전자의 로봇 포트롤리오는 가정용, 공공?상업용, 산업용, 웨어러블 등 4개의 축으로 전개하며 인력과 조직 또한 확대되고 있다. LG전자가 지금까지 공개한 클로이 로봇은 ‘클로이 홈’, ‘클로이 안내로봇’, ‘클로이 청소로봇’, ‘클로이 잔디깎이로봇’, ‘클로이 서브봇’, ‘클로이 포터봇’, ‘클로이 카트봇’, ‘클로이 수트봇’ 등 총 8종이다.

‘LG 클로이’는 LG전자 로봇을 총칭하는 브랜드로  ‘똑똑하면서도(Clever & CLear) 친근한(CLose) 인공지능 로봇(Operating Intelligence)’을 뜻한다. LG전자가 추구하는 로봇 이미지인 ‘일상생활에서 스스로 생각하고 고객과 교감하며 편의를 제공하는 동반자’의 의미를 담고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