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모바일 신분증부터 스마트시티까지…똑똑한 IoT 세상
스마트 드론·이동형 공기질 측정 시스템 전시…사흘간 2만여명 전시장 찾을 듯
입력 : 2018-09-12 15:44:30 수정 : 2018-09-12 15:44:3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휴대폰 구매를 위해 이동통신사 대리점을 찾아 전화번호를 알려줬다. 매장의 시스템에서 보낸 인증요청이 휴대폰으로 왔다. 스마트폰에 손가락을 갖다 대자 지문으로 본인인증 절차가 끝났다. 이후 계약 내용이 휴대폰으로 전송됐고 이를 확인하자 계약이 마무리됐다. 실물 신분증이나 서류 없이 계약이 끝났다. 
 
SK텔레콤이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사물인터넷(IoT)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공개한 '모바일 신분증(가칭)' 서비스다.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는 본인확인 뿐만 아니라 각종 출입 권한 및 자격증까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담을 수 있다. 주민등록증이나 출입증, 자격증 등을 소지할 필요가 없다. SK텔레콤은 내년 초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를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통사 대리점뿐만 아니라 각종 콜센터, 성인 인증이 필요한 물품을 판매하는 무인 편의점 등 본인확인과 각종 자격 확인을 해야 하는 곳에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제사물인터넷전시회가 개막했다. 사진/박현준 기자
 
SK텔레콤의 모바일 신분증을 통해 본인 확인을 하고 계약 내용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박현준 기자
 
SK텔레콤 부스 옆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부스에서는 드론 비행이 한창이다. 전시 부스에서 출동 명령을 내리자 충북 보은에 위치한 드론이 사고가 발생한 인근의 산으로 출발했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이 롱텀에볼루션(LTE) 망을 통해 전송돼 전시 부스의 디스플레이에 나타났다. 부스의 직원이 사고 현장을 확인한 후 보은 현지에 사고 처리에 필요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LG유플러스의 스마트 드론은 드론이 보이지 않는 곳으로 진입해도 원격으로 조종이 가능하고 한 명이 여러 대의 드론을 조종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스마트 드론은 일부 지방의 시설물 관리와 공사 현장에 적용됐다. 
 
IoT 전문 강소기업들이 모인 부스에서는 아이렉스넷이 이동형 공기질 측정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동형 공기질 측정 시스템은 도시 곳곳을 누비는 택시를 활용했다. 택시의 상단에 있는 표시등 안에 9개의 센서와 LTE 모듈이 들어갔다. 택시가 가는 곳의 공기질을 측정해 미세먼지 지수와 온·습도, 이산화탄소 등을 측정한다. 결과값은 서버로 모여 관제 시스템에서 각 지역의 공기질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아이렉스넷의 이동형 공기질 측정 시스템은 현재 대구시의 일부 택시에 적용됐다. 서민석 아이렉스넷 연구개발(R&D)전략실장은 "기존 고정형 공기질 측정 시스템은 높은 건물 위에 설치돼 그 곳의 공기질밖에 알 수 없다"며 "돌아다니는 택시를 활용하면 시민들이 자신이 있는 곳의 공기의 질을 더 정확하게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형희 한국사물인터넷협회장(SK브로드밴드 사장)은 이날 전시 부스 투어에서 아이렉스넷의 제품 설명을 듣고 모듈의 가격을 물으며 관심을 나타냈다.
 
아이렉스넷의 이동형 공기질 측정 시스템을 통해 택시가 위치한 곳의 공기질을 확인한 모습. 사진/박현준 기자
 
각각의 IoT 기기뿐만 아니라 도시 전체를 아우르는 플랫폼도 전시됐다. KT는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요한 빅데이터 기반 플랫폼 '프라임'을 선보였다. 프라임은 도시에 발생할 문제와 해결책을 도출하기 위한 빅데이터 수집·분석·활용 방법론이다. KT 관계자는 "이미 도시의 곳곳에 설치된 통신 관련 센서를 활용해 복잡한 지하철역이나 대형 마트 등의 인파 흐름을 파악해 사람들을 분산시키거나 아파트의 비정상적인 온도 변화를 감지해 대형 화재를 예방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전시회에는 국내·외 200여개 기업이 참가해 가정·공공·산업 등 각종 IoT 서비스와 제품을 선보였다. 전시회는 오는 14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 전세계 45개국에서 약 2만3000명이 참관할 전망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