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구축시 남북러 3각 협력 확대"
입력 : 2018-06-21 23:30:00 수정 : 2018-06-21 23:3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방문 중인 21일(현지시간)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 될 것이며, 러시아와의 3각 협력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이 향후 동북아 다자안보 협력체제로 발전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실시한 러시아 하원 연설에서 “러시아와 남과 북, 3국 간 철도, 에너지, 전력협력이 이뤄지면 동북아 경제공동체의 튼튼한 토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신동방정책’은 평화와 공동번영의 꿈을 담은 유라시아 시대의 선언이며, 내가 지난해 동방경제포럼에서 발표한 ‘신북방정책’은 이에 호응하는 한국 국민들의 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와 함께 하려는 한국 국민들의 노력이 여러분에게 진정으로 전달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협력 방안도 열거했다. 한국 내 ‘한-러 혁신센터’ 설립과 모스크바에 기존 설치된 과학기술협력센터 확대 방안을 밝힌 문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원천기술, 기초과학기술을 지닌 러시아와 정보통신(IT) 기술에 강점을 가진 한국이 협력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해 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가스·철도·전력 등 9개 분야 협력방안인 ‘나인브릿지’ 구상을 재차 언급하는 한편, 러시아의 ‘2024 국가발전목표’ 최우선 과제 중 하나인 국민 삶의 질 향상에 협력하기 위한 의료서비스 방안을 제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의장과 주요 정당 지도자들을 만나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연설 후에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 면담과 크레믈린궁 인근 ‘무명용사의 묘’ 참배 일정을 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하고, 한-러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러시아 국빈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