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청년타운' 조성, 창업기업 300개 입주
창업·금융·교육 등 원스톱 해결…지자체 투자 프로젝트도 지원
입력 : 2018-04-16 18:52:03 수정 : 2018-04-16 18:52:03
[뉴스토마토 임은석 기자] 서울 마포 신용보증기금 사옥이 입주공간·창업·금융·네트워크 등 청년창업 모든 분야의 패키지 지원이 가능한 '청년혁신타운'으로 조성된다. 또한 혁신성장의 전국적 확산과 성과 가시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투자 프로젝트 지원방안이 마련된다.
 
정부는 1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마포 청년혁시타운 조성방안'과 '지자체 투자 프로젝트 지원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정부는 공공기관 지방이전계획에 따라 신보 본사가 대구로 이전해 공실로 남은 17개 층을 청년 창업공간으로 리모델링한다. 다음달까지 리모델링 사업을 위한 신보 지방이전계획 변경을 진행하고, 상반기중 리모델링 사업자 선정, 계획 수립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리모델링 후에는 내년부터 3년간 단계적으로 청년창업기업이 300여개 입주하게 된다.
 
입주기업 대표는 원칙적으로 39세 이하 청년으로 한정해 청년창업과 기업발 창업 지언에 특화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선배 창업자와의 교류·멘토링 등을 위해 4~7년차 성장기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도 일부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아울러 창업과 금융, 교육, 네트워크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창업지원시설이 들어선다.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AI, 블록체인 등 SW교육, 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24시간 개방 공간 등 기반 인프라가 조성을 위해 창업 아이디어를 구현하고 시제품 개발, 교육·상담·실증체험 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와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등이 만들어진다.
 
또한 신규 창업기업 발굴과 대기업·벤처캐피탈과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청년혁신 매칭 프로그램'을 개최하고, 창업기업 육성·교육·멘토링·애로해소 등을 위해 전문 민간기관이 참여하는 '청년혁신 복합지원허브'를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는 청년혁신타운에 한국성장금융과 신보 사무소, 혁신모험펀드 운영사 등 국내외 벤처캐피털도 대거 유치할 계획이다.
 
입주기업에는 정책자금과 펀드를 활용해 청년창업기업 지원자금을 기업당 1억원씩 지원하고, 금리 우대, 보증비율과 보증료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졸업기업과 도약기 스타트업 등의 안정적인 성작을 위해 사업화와 기술개발, 운영자금 확보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마포 청년혁신타운을 인근 창업지원시설, 대학, 서울시와 연계해 서북권역 대표 혁신창업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기업 투자수요가 있음에도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8개 사업을 발굴해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지역 주도 혁신투자·일자리 창출로 혁신성장 성과를 전 지역으로 확산한다는 목표다.
 
우선 서울 동대문 서울경찰청 기동본부 부지에 패션혁신허브를 조성한다. 서울시는 노후한 기동본부 이전과 연계해 패션혁신허브 조성을 추진했지만 경찰청과 이전부지 선정에 이견이 있어 진전이 더뎠다
 
대구시 낙동강 국가하천부지에 드론 시험비행장도 구축한다. 종전에 튜닝카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려 했지만 환경오염 우려를 고려, 근린친수지구 내 구축 가능한 대체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개발제한구역 내 천연가스·수소차 융복합 충전소 설치 및 특구내 수소연료 판매를 허용한다. 친환경차 충전소가 낮은 수익성으로 확산이 더딘 점을 고려, 국·공유지 임대료를 최대 50% 감면한다.
 
마리나업 등을 법령상 관광사업으로 포함해 세액감면 등 혜택을 제공한다. 지방흡입시술 부산물인 인체지방의 재활용을 허용, 의약품 주요 원료인 콜라겐 공급이 활성화 될 전망이다.
 
김동연 부총리는 "총 8건 프로젝트를 지원해 6000억원 투자를 이끌어내겠다"며 "지역에서 원하는 투자 프로젝트를 지속 발굴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은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