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스키선수들, 북 마식령스키장서 공동훈련 실시
입력 : 2018-01-31 15:37:56 수정 : 2018-01-31 15:37:56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우리측 스키 대표선수들이 북한 마식령스키장에서 진행되는 1박2일 간의 남북 공동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31일 출국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통일부 이주태 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 대표단 45명이 북측 마식령스키장 남북 스키선수 공동훈련 참가를 위해 방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방북단은 공동훈련에 참여할 알파인스키·크로스컨트리 선수 각 12명을 포함한 선수단 31명과 지원인력, 공동취재단 등으로 구성됐다.
 
대표단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는 오전 10시40분쯤 강원도 양양공항을 이륙해 원산 갈마공항으로 향했다. 마식령스키장에 도착한 남북 스키선수들은 첫날 자유스키 후 이튿날 공동훈련과 친선경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 선수들은 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는 아니며 북측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도 훈련에 참여한다.
 
백 대변인은 “(전세기 귀환 시) 북측 선수단이 동승해 방남할 예정”이라며 “북한 선수단은 현재는 알파인 스키와 크로스컨트리 등의 선수·임원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세기를 이용한 방북은 미국과의 협의로 인해 이날 이른 아침에야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백 대변인은 “항공기 운항과 관련해서 항공사와의 실무협의 등 우리 내부적으로 조율하는 측면이 있었다”면서 “(대북)제재 관련해서 미국과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율되는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재 관련) 미국과 항공사의 우려가 있었다”며 “그런 우려와 문제가 없도록 준비가 됐고 협의가 완료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외국 항공기는 북한에서 이륙한 지 180일 안에 미국에 착륙할 수 없다’는 내용의 대북 독자제재를 시행 중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도 “우리 방북단의 항공기 이용문제 관련, 정부는 미 독자제재로 인해 우리 기업이 영향을 받는 일이 없도록 미국의 제재에 예외를 허가받는 절차를 미국 재무부와 원만하게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상비군들이 31일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에서 북한 마식령스키장으로 훈련을 떠나기 위해 출경하기 전 취재진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