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우리측 '9일 회담' 제안 수락 "올림픽과 남북관계 개선 논의"
입력 : 2018-01-05 11:38:30 수정 : 2018-01-05 11:38:3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통일부는 5일 “북측이 우리측이 제의한 ‘9일 판문점 평화의집 고위급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시작하며 “북한이 오전 10시16분경 우리측에 회담과 관련한 전통문을 보내왔다”고 발표했다. 백 대변인에 따르면 북측은 전통문을 통해 “고위급회담을 위해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나갈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북측이) 의제는 ‘평창올림픽 경기대회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로 답했으며 회담의 대표단 구성과 수석대표 등 회담 개최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전통문 명의는 북한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수신은 대한민국 통일부 장관 조명균으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외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백 대변인은 “그렇게 보고 있다”며 “우리도 평창올림픽 참가문제를 비롯한 남북 간 주요 관심사안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다고 그렇게 제의를 했다. (북측이) 거기에 호응한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남북회담 준비 절차에 따라 전략회의, 기획단회의, 모의회의 등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며 “남북 간 합의 후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측과 협의할 부분이 있으므로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측도 내주 중에 IOC 측과 협의를 가질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본 회담 준비를 위해 주말에 남북이 접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주말에도 저희가 상황이 있었을 때는 남북 간 협의를 통해서 연락채널을 가동을 하고 있다”면서 “(회담 개최까지) 시간이 없는 관계로 이번 주말에도 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