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한국 세법 준수하고 있다"…네이버 "신빙성 의문"
구글·네이버, 납세·고용 문제 거센 공방
입력 : 2017-11-02 16:17:29 수정 : 2017-11-02 16:17:29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국내외 포털 업체 네이버와 구글이 납세, 고용 문제 등을 두고 거센 공방을 벌였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지난달 31일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구글을 겨냥해 "세금도 안내고 고용도 없다"고 발언하자 구글이 반박 성명을 냈고, 이에 맞서 네이버가 '신빙성이 의심되는 주장'이라며 재차 성토한 것이다. 
 
구글코리아는 2일 발표한 공식 입장에서 "지난달 31일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이 부정확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을 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국가보훈처 종합감사에서 일반증인으로 참석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 투자책임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선 '세금을 안 낸다'는 이 GIO의 주장에 대해 구글은 "한국에서 세금을 납부하고 있으며 국내 세법과 조세조약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고용이 없다'는 이 GIO의 비판에는 "현재 구글코리아에는 수백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며 "이 외에도 크리에이터, 개발자 및 기업이 브랜드를 구축하고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를 통해 한국의 고용 증대에 기여한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이 GIO가 네이버의 허위클릭·검색어 조작 등 문제에 대해 '구글도 겪는 문제'라고 답한 것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구글은 "검색 결과의 객관성과 공정성 및 투명성에 대해 매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구글 검색 결과는 100% 알고리즘 순위에 기반하고 있으며 금전적 또는 정치적 압력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날 성명이 나오자 네이버 측은 "구글코리아가 국내에서 얼마나 매출을 올리는지, 법인세는 얼마나 내는지도 공개하지 않으면서 세금을 제대로 낸다고 주장하면 얼마나 신빙성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재반박했다.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감에서도 증인으로 나온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에 대해 '한국 매출이 얼마냐'는 의원 질문이 나왔지만 리 대표는 "국가별 매출은 파악하고 있지 않다"고만 답했다.
 
네이버는 고용과 관련해서도 "구글이 국내에서 4조5000억원대의 연 매출을 올린다는 업계 추정이 있는데, 이런 액수를 고려할 때 구글코리아의 고용 규모는 너무 작은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 전 의장의 발언은 구글이 싱가포르법인으로 국내 매출을 돌려 세금을 회피하고 고용 창출 효과가 작은 문제 등을 지적하는 취지였는데, 이를 사실 왜곡이라고 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