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온라인 쇼핑몰 강화…'GS프레시'로 새출발
새벽배송 등 전용 서비스와 상품 차별화 나서
입력 : 2017-08-22 16:20:10 수정 : 2017-08-22 16:20:10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GS리테일(007070)이 BI(Brand Identity)를 변경하고 온라인·모바일 쇼핑몰 강화에 나선다.
 
GS리테일은 기존에 운영하던 온라인 쇼핑몰 'GS 아이슈퍼'를 'GS 프레시'로 변경하고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발표했다.
 
GS프레시는 오프라인 점포 'GS수퍼마켓'의 온라인 몰이라는 기존 이미지에서 벗어나 1~2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전용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우선 온라인 쇼핑몰의 가장 중요한 경쟁력 중 하나인 배송서비스 차별화에 힘을 쏟았다. 새벽배송은 마트몰 최초로 선보이는 서비스로, GS프레시 내의 새벽배송몰에서 오후 10시까지 주문한 상품에 대해 다음 날 새벽 1~7시 사이에 문 앞에서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배송 완료 시 사진이 동봉된 문자가 고객에게 전송된다.
 
고객들은 수경재배로 키운 채소로 만든 신선한 샐러드, 제과 명장 홍종흔 베이커리의 빵, 간편조리 식품과 완전조리 식품, 각종 과일 등 총 5천여 종류의 상품에 대해 주문하고 다음 날 새벽에 받아볼 수 있다. 3만원 이상 결제시 무료배송이 가능하며 그 미만 주문 시 2천500원의 배송비가 붙는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새벽배송 서비스를 활용하면 집에 귀가하는 길에 모바일로 다음날 아침을 준비할 수 있어 바쁜 1인 가구와 맞벌이 고객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베이커리·디저트·간편식·생활용품 등 온라인 전용 상품 소싱을 통한 MD(상품기획) 차별화도 GS프레시의 강점이다.
 
고객들은 유명 브랜드 베이커리와 디저트 상품을 간단한 주문만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 1~2인 가구가 즐기기 딱 좋은 간편식 브랜드 '더 반찬'과 '프렙박스'를 포함해 실속 있고 맛있는 한 끼를 선사해 줄 다양한 먹거리도 온라인 전용 상품으로 준비돼 있다.
 
GS프레시 관계자는 "신선한 상품을 신선한 아이디어와 가성비로 고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거친 끝에 이번 GS프레시를 출범하게 됐다"며 "GS25, GS수퍼마켓과 같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연계된 옴니 채널로 고객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GS프레시 출범 로고. 사진/GS리테일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