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18일부터 2주간 결산국회 합의···본회의 31일
9월 국회일정, 국감 시기, 여·야·정 협의체 구성 등 이견
입력 : 2017-08-14 13:59:14 수정 : 2017-08-14 13:59:1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여야 교섭단체 4당은 8월 임시국회를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실시하는데 합의했다. 본회의는 31일 열린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4당 원내대표는 8월 임시국회에서 결산뿐만 아니라 법안 통과에도 적극 노력하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다만 지연되고 있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에 대해서 “어떤 식으로든 처리하자”라고 입을 모았지만, 8월 국회 처리 여부는 불투명하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전체적으로 딱 날짜를 못 박은 것은 아닌데 더 이상 미루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9월 정기국회 의사일정 및 국정감사 일정도 추후 더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야3당은 국정감사를 추석 이후에 하자는 거였고, 여당은 추석 전에 하자고 했다”고 여야 입장차를 전했다.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비교섭단체인 정의당을 참여시키는 문제를 두고도 여야 의견은 엇갈렸다. 우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를 만들자는 합의는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오찬에서 이뤄진 일이고 제안자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라며 “정의당이 국민의 지지를 확인한 정당이기 때문에 충분히 자격이 있다고 (민주당이) 이야기를 했는데 교섭단체 중심으로 한다는 원칙을 허물 수 없다는 게 야3당의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진행된 정세균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단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세균 의장,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