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무총장 이춘석·정책위의장 김태년
추미애 측근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에…'당내 갈등' 봉합 수순
입력 : 2017-05-15 17:01:10 수정 : 2017-05-15 17:02:1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등 주요 보직에 대한 인선을 단행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당 내 갈등설은 적어도 외형상으로는 봉합되는 모양새다.
 
추 대표는 이날 사무총장에 이춘석 의원, 정책위의장에 김태년 의원을 임명하는 등 대폭 인사를 실시했다. 추 대표 측근인 김민석 특보단장은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을 맡았으며 정책위 수석부의장에는 홍익표 의원이 유임됐다. 전략기획위원장은 김영진 의원, 홍보위원장은 제윤경 의원, 당 대표 비서실장은 문미옥 의원이 맡는다.
 
신임 이 사무총장은 전북 출신 3선 의원으로 대선기간 중 문재인 당시 후보의 원내 비서실장을 역임했다. 마찬가지로 3선인 김 신임 정책위의장은 이른바 ‘친문(문재인) 핵심’으로 통하는 인물이다. ‘전면적인 당직 개편으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강력하게 지원하는, 전당적인 지원체제 구축에 나서는 것’이라는 추 대표의 인선 배경에 합치한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합·대탕평 원칙과 능력주의에 입각해 원내외 인사를 적재적소에 기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때 당 내에서 불거졌던 추 대표와 일부 최고위원 간 갈등설도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분위기다. 추 대표가 안규백 의원 후임으로 사무총장에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던 김민석 특보단장이 민주연구원장에 보임된 것이 그 예다. 추 대표는 김 단장의 사무총장 내정설에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한 바 있다.
 
민주당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중앙위원회를 개최하고 정부에 고위공직 인사를 추천하는 내용을 담은 당헌개정안도 의결했다. 인사추천에 대해 ‘검증 후’라는 단어를 ‘고려하여’로 바꾸고, 인사추천위원회 구성을 당규로 정하도록 한 조항을 삭제한 지난 12일 당무위원회 의결 내용을 준용했다. 당초 민주당은 별도 인사추천위를 설치할 예정이었지만 대통령의 인사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일부 의원들의 우려를 받아들여 삭제했다. 전체적으로 청와대에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다.
 
일각에서는 갈등이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미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종합상황본부장에 김민석 원장을 임명하는 문제를 놓고 추 대표와 후보 캠프가 마찰을 일으킨 바 있다. 지난 11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추 대표의 만남이 불발된 것도 그 때의 앙금이 남아있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개정된 당헌 내용도 논란의 여지는 남아있다. 올해 3월 당헌에 포함된 ‘국정 운영에 필요한 인사를 추천할 수 있다’는 내용이 유지되면서 민주당과 청와대 간 갈등 소지가 남은 것이다. 인사 추천범위나 방식이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음으로써 양측이 엇박자를 낼 우려도 제기된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내 당대표 회의실에서 진행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