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프라이드 "미국 의료용 대마재배 '네바다 주 허가' 승인"
입력 : 2017-03-21 10:57:26 수정 : 2017-03-21 10:57:26
[뉴스토마토 유현석기자] 뉴프라이드(900100)는 21일 네바다 주 정부로부터 의료용 대마초 재배에 대한 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뉴프라이드는 라스베이거스(Las Vegas) 시 허가만 통과하면 의료용 대마초 재배 사업 진행을 위한 모든 법적 요건을 갖추게 된다.
 
최종 단계로 남은 시 허가증 발급은 뉴프라이드의 본 사업장 소재지가 라스베이거스 시내에 위치하고 있음에 따라, 반드시 거쳐야 하는 허가 절차다. 뉴프라이드는 사업 초기 구상 단계에서 지리적인 이점을 고려해 사업장 위치를 많은 관련 업체들이 눈독을 들이던 라스베이거스 시내로 결정했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관련 허가를 진행하고 있는 법률 회사에 따르면 사업에 필요한 모든 절차 및 허가는 그간 단 한 번의 위반이나 경고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며 "최근 라스베이거스 시 정부 관계자로부터 4월 중 시 허가 발급도 무리없이 진행될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마는 화장품, 영양보조제, 의류, 종이 등 그 쓰임새가 무궁무진해 본격 재배가 시작된다면 차후 다각적인 사업 진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대마산업 전문 컨설팅 업체인 뉴프론티어 데이타(New Frontier Data)에 따르면 2025년 대마초 시장규모는 245억 달러(한화 약 27조3224억원)규모로 성장하고, 관련 업무종사자도 3년 이내 25만명 이상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실
 
미국에선 지난해 11월, 주민 투표를 통해 캘리포니아주, 메사츄세스를 포함한 4개 주에서 일반 성인의 기호성을 위한 대마초의 합법적 사용이 통과돼 현재 총 8개 주가 대마초 사용을 허가하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좋은 정보와 도움이 되는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