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IFRS17 선제적 대응체제 구축한다
기본 자본 확충 위해 2017년 1분기 신종자본증권 발행
입력 : 2016-12-02 18:45:17 수정 : 2016-12-02 18:45:17
[뉴스토마토 이종호기자] 한화생명(088350)이 IFRS17의 2021년 시행을 앞두고 선제적 자본 확충 및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현 저금리상황에서 기본적인 자본을 확충하고 제도 도입전 관련 인프라를 구축키로 했다.
 
한화생명은 기본적인 자본확충을 위해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한다. 발행금액은 약 5000억원 규모로 2017년 1분기 예정이다. 발행시점의 시장 상황에 따라 적정한 발행금액을 최종 결정한다. 한화생명은 2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신종자본증권 발행 관련 안건을 의결했다.
 
신종자본증권은 재무제표상 자본으로 인정됨에 따라 자본확충과 RBC비율 증가가 동시에 가능하다. 유상증자를 배제한 자본확충으로 주주 및 투자예정자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부수적인 장점도 있다. RBC비율 증가 효과가 있으나 재무제표상 부채로 계상되고 손익에 –(마이너스) 영향을 미치는 후순위채와 비교되는 점이다.
 
올해 9월말 현재 RBC비율이 289.8%로 우수한 지급여력을 보유한 초우량 생보사로써 단순한 RBC비율 증가 효과만 노린 후순위채 발행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이 한화생명 측의 설명이다.
 
또한 상품개발 및 계약 체결업무 프로세스에 대한 전사적인 혁신도 추진한다. 보험본연의 지속적 수익 창출이 가능하도록 전사적인 혁신 조직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수익성 높은 종신, CI 등 보장성과 변액 보험 판매에 주력한다는 영업전략도 계속적으로 진행한다.
 
IFRS17 도입대비 인프라구축은 현재 진행형이다. 한화생명은 지난 2015년 7월 IFRS 도입TF팀을 신설하여 올해 상반기 제도 도입에 따른 영향을 사전분석하고 이에 대한 진단을 완료했다. 지난 6월부터는 RnA컨소시엄과 공동으로 자산부채관리를 위한 계리시스템 등 IFRS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내년 3월 완료 목표인 최종적인 마스터 플랜을 기초로 제도 도입전 선제적인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화생명은 지난 1일 IFRS17에 대비해 조직도 개편했다. CEO 직속으로 최고혁신책임자를 신설하고 산하에 IT 관련팀, IFRS도입준비, 보험Core혁신TF 등을 편제했다. IFRS17 도입에 대비한 전사적인 혁신 추진과 자본확충, 인프라구축 등 관련 업무를 CEO가 직접 챙겨 차질 없이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철 한화생명 전략기획실장은 “한화생명은 2021년 IFRS17도입을 앞두고 그간 여러 대응전략을 검토해 왔다” 며, “선제적인 자본확충과 인프라 구축 전략이 완료되면 한화생명은 IFRS17에 완벽히 대응가능 할 뿐 만 아니라 국내외에 초우량생명보험사의 지위를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호 기자 sun12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호

초심을 지키고 중심을 잡으며 뒷심을 발휘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