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용인으로 공장 신축 이전…스마트팩토리 준공식
이완근 신성그룹 회장·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등 참석
입력 : 2016-11-04 17:55:09 수정 : 2016-11-04 17:55:09
환경설계 시공기업 신성이엔지(104110)가 충북 음성에 있던 공장을 경기도 용인으로 옮기고 4일 스마트팩토리 준공식을 열었다. 
 
지난해 8월 공사를 시작해 1년여간 2만8000㎡(8500평)의 대지에 연면적 5930㎡로 공장동(2층), 창고동, 경비동을 지었다. 회사는 기존 제조업 공장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새로운 스마트팩토리와 마이크로 그리드의 모습을 갖췄다.
 
관계사인 신성에프에이에서 개발한 자동운반장치를 활용해 자재와 부품을 옮기고, 데이터와 운영효율을 최적화하는 지능형 스마트팩토리로 이뤄졌다. 기존 대비 원가가 절감되고, 노동 생산성의 혁신으로 제조업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옥상 및 외벽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와 에너지저장장치시스템(ESS)을 통해 공장 전기의 70%를 사용하고, 생산된 전기를 한전에 판매하는 매전사업도 병행키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완근 신성그룹 회장,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 정규상 성균관대 총장, 류덕희 경동제약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용인사업장은 태양광 발전과 ESS 설치로 기저부하의 에너지 자립을 이뤘으며 이를 통한 친환경 그린사업장으로 구현했다" 
 
신성이엔지가 충북 음성에 있던 공장을 경기도 용인으로 신축 이전하고 4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신성그룹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