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 "최근 5년 장애인 대상 성폭력사범 2배 증가"
불기소 처분은 42%
입력 : 2016-10-17 09:36:15 수정 : 2016-10-17 09:36:15
[뉴스토마토 이우찬기자] 최근 5간 장애인 대상 성폭력사범이 2배로 늘었지만 19세 미만 대상 성폭력사범에 비해 불기소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17일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장애인 대상 성폭력사범은 2배로 늘었고, 불기소율은 42.9%까지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사범이 2012년에는 694명에서 20139862014120420151147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5월말 기준으로는 351명으로 최근 5년간 4382명에 달한다.
 
한편, 불기소 처분은 2012257(37.0%) 2013343(34.7%) 2014487(40.4%) 2015493(42.9%) 20165월 기준 145(41.3%)로 증가 추세 최근 5년간 불기소율은 39.3%에 이른다.
 
장애인 대상 성폭력사범 불기소율(39.3%)19세 미만 대상 성폭력사범 불기소율(30.1%)에 비해 훨씬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고, 전체 성폭력사범 불기소율(39.6%)과 비슷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장애인 대상 성폭력 사건이 급증하고 있지만 수사당국이 적극적인 자세로 처리하고 있는지 의구심이 생긴다사회적 약자인 장애인 대상 성폭력 사건을 보다 엄중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료/김진태 의원실
 
자료/김진태 의원실
자료/김진태 의원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