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소비자보호 강화..담당조직 확대개편
입력 : 2009-11-09 11:22:17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박성원기자] 금융감독원이 소비자보호 담당조직을 독립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모든 민원을 직접 처리하는 등 소비자보호 활동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이번달 안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금감원은 9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소비자보호강화 및 금융질서확립을 위한 금융감독서비스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서민?취약계층의 감독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불법금융행위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현재 경영지원본부장이 담당하고 있는 소비자보호 담당조직이 독립되고 금감원 직원들을 직접 상담업무에 투입된다. 이를 통해 민원처리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높이겠다는 게 금감원의 복안이다.
 
금감원은 또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설계된 각종 금융제도와 관행을 모두 찾아내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과장광고나 금융상품 불완전판매 등이 주요 단속 대상이다.
 
아울러 낮은 신용등급 때문에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지 못하는 서민들을 위해 저금리대출 환승과 서민전용 금융상품 개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사금융피해구제를 강화하기 위해 '사금융피해상담센터'를 '사금융종합지원센터'로 확대개편하고 서민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 마련에 착수할 계획이다.
 
김용환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앞으로 실질적인 소비자 보호 대책을 강화하고 민원 처리 기간을 대폭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박성원 기자 want@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성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