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북한 최후통첩에 "저급한 언동 중단하라"
입력 : 2016-03-27 01:42:42 수정 : 2016-03-27 01:42:42
북한이 "청와대를 타격하겠다"고 최후통첩한 가운데 우리 군이 “저급한 언동을 중단하라"고 맞대응했다.
 
북한은 26일 우리 군의 북한 핵심시설을 겨냥한 '정밀타격훈련' 등을 거론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공개사과하지 않으면 청와대를 타격하겠다고 최후통첩했다.
 
김용현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사진/뉴시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포병대는 이날 '최후통첩장'을 내고 "천하역적 박근혜와 그 패당은 만고대역죄를 저지른 데 대해 북과 남, 해외의 온 민족 앞에 정식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군대의 최후통첩에 불응해 나선다면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포병대는 무자비한 군사행동에로 넘어가게 될 것"이라며 "무섭게 격노한 우리의 집중화력 타격권 안에 청와대와 반동 통치기관들이 들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리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는 자료를 통해 "우리 국가 원수에 대한 북한의 저급한 언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북한의 도발 행위는 북한 정권을 파멸에 이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 당국은 "현재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함상범 기자 sbrai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함상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