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박근혜 패당 제거 보복전 지향”
“일단 결심하면 우리 식의 선제 공격 벌어질 것”
입력 : 2016-03-23 09:11:15 수정 : 2016-03-23 09:11:25
북한은 23일 한국 공군의 ‘정밀타격훈련’을 문제 삼고 “인민군 포병의 대구경 방사포가 청와대를 순식간에 초토화시킬 격동 상태에 있다”고 위협했다.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이날 중대보도를 통해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과 박근혜 역적패당의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망동이 극한계선을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평통은 “지난 21일 미제의 부추김을 받은 괴뢰 군부 호전광들이 공대지 유도탄을 장착한 16대의 전투폭격기 편대를 동원해 감히 우리 최고 수뇌부 집무실을 파괴하기 위한 ‘정밀타격훈련’이란 것을 감행했다”며 “이는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치떨리는 도발이며 추호도 용납할 수 없는 천인공노할 대결망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시각부터 인민군 정규부대와 노농적위군, 붉은청년근위대를 비롯한 혁명무력과 전체 인민의 일거일동은 박근혜 역적패당을 단호히 제거하기 위한 정의의 보복전에 지향될 것”이라며 “보복전이 청와대 안에서 시작될 수도 있고 청와대 가까이에서도 전개될 수 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평통은 “이미 할 것은 다 해놓고 가질 것은 다 가지고 있다는 우리의 경고를 절대로 흘려듣지 말라”며 “우리가 일단 결심하면 박근혜 역적패당은 물론 침략의 본거지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기 위한 우리 식의 선제 공격작전이 세계가 알지 못하는 방식으로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북한 노동신문이 22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형대구경방사포사격을 또다시 현지지도했다”며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