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단거리 발사체 5발 동해상 발사…200km 비행
신형 방사포나 스커드 미사일 추정
입력 : 2016-03-21 16:43:59 수정 : 2016-03-21 18:12:02
북한이 21일 오후 동해상에 단거리 발사체 5발을 발사했다. 지난 18일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지 불과 3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후 3시19분에서 4시5분까지 함경남도 함흥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단거리 발사체는 약 20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비행거리로 봐서 300㎜ 신형 방사포나 스커드 계열 미사일 가능성이 추정되고 있다. 군 당국은 발사체의 정확한 기종이 무엇인지 분석 중이다.
 
앞서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직후인 지난 3일 300㎜ 신형 방사포 6발을 발사했고, 10일에는 스커드 계열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데 이어 18일에도 노동미사일 계열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최근 북한이 미사일 등의 발사체를 잇달아 발사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와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는 무력시위로 풀이된다.
 
합참은 “우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감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탄도미사일 발사훈련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