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북한 위협에 '전국 경계태세 강화' 지시
입력 : 2016-03-24 11:00:37 수정 : 2016-03-24 11:00:43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해 전국의 경계태세를 강화할 것을 지시하고 국민들에게 비상상황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말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달했다. 김 수석은 "북한은 어제 중대보도를 통해 박 대통령의 제거를 거론하고 정규부대와 특수부대 투입까지 암시하며 위협했다"며 "청와대를 비롯한 주요 대상들을 제거하는 작전에 진입할 준비태세가 돼 있다고 협박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얼마 전에도 북한은 최고사령부 중대성명에서 1차 타격대상이 청와대라고 위협했는데, 이는 대한민국과 대통령에 대한 도발을 하겠다는 도전이자 전세계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런 위협에 대해 박 대통령은 '국민들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전국의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말하고, 국민 여러분도 비상상황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며 "또 '군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전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대보도'를 통해 "군대와 전인민을 동원한 '보복전'에 돌입한다"며 박 대통령과 청와대를 타격하겠다고 위협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