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산하 공기업, 올해 20조9천억원 신규공사 발주
전년보다 7% 늘어…상반기에 50% 조기 발주
입력 : 2016-03-10 11:00:00 수정 : 2016-03-10 15:04:17
[뉴스토마토 김용현 기자] 올해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 4곳에서 신규로 발주하는 공사 규모가 지난해보다 1조4000억원 늘어날 전망이다.
 
국토부는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도로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 4개 산하 공기업이 올해 신규로 발주하는 공공공사 규모가 총 20조9000억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9조5000억원보다 7% 증가한 것이다.
 
국토부는 이 중 50%(10조5000억원)를 상반기에 조기 발주해 경제 활성화와 건설경기 회복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분야별 신규사업 규모는 토지·주택분야 10조5000억원(644건), 도로분야 6조7000억원(483건), 철도분야 2조3000억원(107건), 수자원분야 1조2000억원(455건) 순이다.
 
사업규모별로는 300억원 이상 대형공사가 11조4000억원(88건)으로 전체 금액의 54.6%를 차지하고, 이어 100~300억원 공사가 7조1000억원(231건)으로 33.9%, 100억원 미만 공사가 2조4000억원(1370건)으로 11.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산하 공기업 4곳에서 도로 건설 등 신규 발주 사업에 총 20조9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또한, 국토부는 올해부터 300억원 이상 대형공사(71개 사업, 7조9000억원)에 종합심사낙찰제(종심제)를 본격 도입한다.
 
이를 통해 최저가낙찰제로 인한 건설업계 출혈경쟁과 부실시공 등 문제점을 바로 잡고 건설업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종심제는 낙찰자 선정 시에 가격점수 이외에 공사수행능력, 사회적 책임점수를 합산해 최고점수를 얻은 입찰자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올해 4개 공기업이 종심제 방식으로 발주하는 신규사업은 총 71개 사업, 7조9000억원 규모다.
 
LH 35건(2조6854억원), 한국도로공사 23건(3조6354억원), 수자원공사 6건(8312억원), 철도시설공단 7건(7694억원)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종심제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는 한편, 건설업계의 내실을 강화화고, 국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발주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