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명절 선물로 박탈감 느껴"
입력 : 2015-09-25 09:08:18 수정 : 2015-09-25 09:08:18
추석 명절이 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직장인들이 회사에서 받는 명절 선물에도 빈익빈 부익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205명을 대상으로 ‘회사에서 명절 선물과 관련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경험’을 조사한 결과, 52.8%가 ‘있다’고 답했다.
 
박탈감을 느낀 상황으로는 ‘다른 회사와 비교해 선물 수준이 낮을 때’(58.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회사에서 선물을 지급하지 않을 때’(35.2%), ‘직원 간 선물 종류에 차등을 둘 때’(20.3%), ‘전년에 비해 선물 수준이 낮아졌을 때’(14.9%), ‘정규직에게만 선물을 지급할 때’(12.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고용 상태에 따라서 살펴보면, 정규직의 경우 ‘다른 회사와 비교해 선물 수준이 낮을 때’(65%, 복수응답)를, 비정규직은 ‘정규직에게만 선물을 지급할 때’(40.3%, 복수응답)를 각각 가장 많이 선택해 차이를 보였다.
 
이런 상대적 박탈감으로 인해 무려 98.1%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79.9%는 애사심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올 추석에는 회사에서 선물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을까?
37.3%가 ‘못 받을 것 같다’라고 응답했다. 특히, 비정규직은 절반 가까이(49.5%)가 선물을 기대하지 않고 있었다.
 
추석 선물을 못 받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회사 사정이 좋지 않아서’(32.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한 번도 받은 적이 없어서’(28%), ‘경기 불황이 지속되고 있어서’(21.6%), ‘상여금으로 대체한다고 들어서’(10.2%) 등이 있었다.
 
한편, 추석 선물을 받지 못할 경우 31.3%의 직장인은 회사에서 준 것처럼 자비로라도 선물을 사서 집에 가져갈 것이라고 응답했다.
 
 
자료/사람인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