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5% "만성피로 느껴"
입력 : 2015-09-21 09:04:06 수정 : 2015-09-21 09:04:06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평소 만성 피로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193명을 대상으로 “귀하는 만성 피로를 느낍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84.6%가 ‘느낀다’고 답했다.
 
직급별로는 ‘대리급’(90.2%)의 응답이 가장 높았고, ‘과장급’(84.7%), ‘사원급’(84%), ‘부장급 이상’(71.8%) 순으로 이어졌다.
 
일주일 중 피로감을 느끼는 날수는 평균 5일로 집계되었다. 주 5일제가 보편화된 것을 감안하면 출근하는 내내 피로감을 느끼는 셈이다.
 
가장 피곤한 요일은 단연 ‘월요일’(49.4%)이었으며, 뒤이어 ‘목요일’(14.5%), ‘수요일’(14.2%), ‘화요일’(12.6%), ‘금요일’(5.7%)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느끼는 피로 증상 1위는 ‘권태, 무력감’(69%,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으로 ‘수면장애’(37.7%), ‘두통’(34.2%), ‘소화불량’(31.4%), ‘눈 충혈’(29.3%), ‘피부 트러블’(28.4%), ‘눈 주위 경련’(27%), ‘기억력 감퇴’(24.3%), ‘어지럼증’(20.2%) 등이 있었다.
 
피로를 느끼는 이유로는 절반 이상인 63.3%(복수응답)가 ‘스트레스가 많아서’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잠이 부족해서’(44.4%), ‘업무가 많아서’(39.2%), ‘운동량이 부족해서’(35.7%), ‘야근이 잦아서’(28.8%), ‘출퇴근 시간이 길어서’(21.6%), ‘일과 집안일을 병행해야 해서’(17.7%), ‘면역력 감소 등 건강이 좋지 않아서’(17.3%) 등의 이유를 들었다.
 
만성 피로로 인해 회사생활에 지장을 받았다는 응답자는 무려 97.8%였다. 구체적으로는 ‘업무 의욕 저하’(77.9%, 복수응답), ‘업무 성과 감소’(34.8%), ‘예민해진 성격으로 갈등’(34.5%), ‘근무 중 졸음’(34.1%) 등이 있었다.
 
업무 시간 중 급격히 피로함을 느낄 때는 ‘그냥 참는다’(46%, 복수응답)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바람을 쐰다’(30.8%), ‘스트레칭을 한다’(29.4%), ‘몰래 존다’(22.9%), ‘군것질을 한다’(16.7%), ‘휴게실 등에서 쉰다’(14.4%) 등의 순으로 답했다.
 
그렇다면, 피로를 풀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평소 피곤할 때는 ‘쉬거나 잠을 잔다’(65.3%, 복수응답)가 1순위였고, 다음으로 ‘그냥 참는다’(41.5%), ‘당분을 섭취한다’(24.2%), ‘취미생활을 한다’(16%), ‘적당한 운동을 한다’(13.2%) 등이 이어졌다. 
 
자료/사람인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