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지원서 허위기재, 평가에 악영향”
입력 : 2015-09-23 09:40:24 수정 : 2015-09-23 09:40:24
좁은 취업문을 뚫기 위해 서류부터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과장된 내용이나 심지어 거짓된 정보를 기재해 좋은 평가를 받으려는 구직자들이 있다. 하지만, 오히려 평가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817명을 대상으로 ‘서류 평가 시 지원자가 과장 및 허위 기재했다고 판단한 적 있는지 여부’를 설문한 결과 54.7%가 ‘있다’고 답했으며 무려 95.7%가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23일 밝혔다.
 
미치는 영향으로는 ‘다른 능력, 조건에 따라 유보시킨다’(32.2%)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무조건 탈락시킨다’(27.6%), ‘수위에 따라 유보시킨다’(25%), ‘채용평가 등에서 감점 처리한다’(11.2%) 등의 순이었다.
 
또, 64.9%는 최근 이렇게 허위 또는 과장한 지원서가 증가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로 지원자의 허위 사실을 적발한 경험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77.2%였다.
적발한 방식으로는 ‘관계자와 접촉해 직접 확인’(26.4%, 복수응답)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증명서류로 검증’(25.5%)이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지원자 유도심문 및 압박’(23.2%), ‘현장에서 직접 증명 요구’(19.7%), ‘지원자가 실수로 시인’(19.4%) 등이 있었다.
 
이렇게 허위 기재를 해서 탈락 및 입사가 취소된 지원자가 있었다는 응답은 62.9%였다.
 
한편, 기업 10곳 중 9곳(90.6%)은 지원자의 과장을 방지하기 위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었으며, 구체적으로는 ‘수습 등 별도 근무기간 후 최종합격 처리’(48.9%, 복수응답), ‘학력증명서 등 증빙서류 요구’(39.7%), ‘심층 면접 실시’(35%), ‘면접 횟수 확대’(11.6%), ‘공고에 경고문구 삽입, 강화’(10.5%) 등을 들었다.
 
 
자료/사람인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