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일하고 싶은 CEO 1위, 이건희 회장
입력 : 2015-09-22 09:30:40 수정 : 2015-09-22 09:30:40
성인남녀들이 가장 함께 일하고 싶은 최고경영자(CEO)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1위를 차지했다.
 
22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성인남녀 2151명을 대상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CEO’를 조사한 결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14.4%로 1위에 뽑혔다.
 
지난해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1년 5개월째 병원에 입원해 있지만, 그 동안 신경영을 통해 이뤄온 성공사례들이 아직까지 깊게 새겨져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2위는 ‘김범수 다음카카오 의장’(13.9%)이었다. 성공한 벤처 1세대로 꼽히는 김범수 의장은 100인의 CEO 양성을 목표로 후배 기업가들의 멘토를 자처하고 있다.
 
3위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1.8%)이 차지하며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과 함께 부녀가 나란히 상위권에 올랐다.
 
계속해서 ‘이원영 제니퍼소프트 대표’(5.7%),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4.6%),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4.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3.8%),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3.3%), ‘김상헌 네이버 대표’(2.9%), ‘한경희 한경희생활과학 대표’(2.8%)가 10위 안에 들었다.
 
함께 일하고 싶은 CEO에게 가장 닮고 싶은 부분으로는 ‘사업 실행 및 추진력’(21.4%)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변화, 혁신 능력’(19.3%), ‘리더십’(17.3%), ‘조직관리 능력’(13.2%), ‘수익 창출 능력’(8.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CEO가 꼭 갖췄으면 하는 역량으로는 ‘직원들과 소통 및 오픈 마인드’(59.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뒤이어 ‘직원을 아끼는 마음’(56.1%), ‘직원에 대한 적절한 보상’(49%), ‘믿음과 신뢰 가는 행동’(48%), ‘합리적인 의사결정력’(36%), ‘미래에 대한 비전 제시’(34.9%)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실제 직장인(1,332명)들에게 함께 일하고 싶은 CEO와 재직 중인 회사의 CEO의 부합 정도를 묻자, ‘0%’라는 응답이 23.8%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10%’(17.1%), ‘50%’(14.2%), ‘20%’(11.8%), ‘30%’(9.8%) 등의 순으로, 평균 29.5%로 집계됐다.
 
한편, 구직자(819명) 10명 중 6명(61.5%)은 취업할 기업을 선택할 때 CEO가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자료/사람인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