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구직자 스펙, 여전히 상승세
입력 : 2015-09-18 08:48:35 수정 : 2015-09-18 08:48:35
구직자들이 불필요한 스펙을 쌓느라 낭비하는 시간, 금전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채용 시 스펙 대신 직무 적합성과 능력을 중점적으로 보겠다는 기업이 늘고 있다. 하지만, 기본적인 스펙은 갖춰야 할 것 같다는 우려를 안고 있는 구직자들이 많다보니, 구직자들의 스펙이 전년보다 오히려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최근 8월 한 달 동안 자사 사이트에 등록 및 수정된 신입 이력서 18만4531건을 분석한 결과, 자격증 보유자, 인턴 경험자, 영어 성적 보유자가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직무 능력을 간접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자격증은 10명 중 8명(81%)이 보유하고 있었으며, 그 개수는 평균 3.1개로 집계되었다. 이는 전년 동월(79.3%, 3개)보다 증가한 수치다.
 
직무 경험을 어필할 수 있는 인턴 경험자는 지난해 20.7%에서 올해 21.5%로 0.8%p 소폭 증가했다.
 
그렇다면, 외국어 스펙은 어떨까? 토익 성적 보유자는 39.5%로 전년 동월(37.2%)보다 2.3%p 증가했고, 평균 토익 점수는 747점에서 759점으로 12점 높아졌다. 특히, 800점 이상 고득점자의 비율도 39.3%에서 42.9%로 3.6%p 증가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800~899점’(30.8%), ‘700~799점’(29.9%), ‘600~699점’(16.3%), ‘900점 이상’(12.1%), ‘500~599점’(7.3%), ‘499점 이하’(3.6%) 순이었다.
 
영어 말하기 성적 보유자는 토익스피킹이 16.1%로 전년 동월(15.3%) 대비 0.8% 증가한 반면, 오픽은 10.9%에서 10.6%로 소폭 감소해 차이를 보였다.
 
자료/사람인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