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노무라, 지난해 사상 최대 손실 기록
7000억엔 규모..리먼 인수 부담 작용
입력 : 2009-04-23 09:32: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정진욱 기자]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홀딩스의 2008회계연도 순손실 규모가 7000억엔(72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22(현지시간)니혼게이자이신문을 인용, 자산 상각과 리먼브라더스 인수 부담으로 노무라의 2008회계연도 순손실 규모가 사상 최대인 7000억엔에 이를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이 같은 순손실 규모는 지난해 회계연도 실적을 발표한 일본 기업 가운데 가장 큰 것이다.
 
노무라의 손실은 리먼브라더스 직원들의 고용 승계로 인한 인건비 상승과 상업 용지와 대출, 주식 등 소유 자산의 가치 하락에서 발생했다.
 
또 판매를 위한 상품들에 평가 손실이 발생, 이를 상각하는 과정에서 큰 손실이 일어난 것으로 보이다.
 
오는 24 2008회계연도 결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 노무라는 올해 리먼브라더스의 해외 영업기반을 바탕으로 흑자전환에 나선다는 계획이지만 세계적인 신용 경색으로 상황은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토마토 정진욱 기자 jjwinwi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진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