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이상, 내년 공채까지 취업 재수 고려
입력 : 2014-12-03 10:43:21 수정 : 2014-12-03 10:43:21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올해가 얼마 안 남은 가운데서도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이 있지만, 구직자 2명 중 1명은 이미 내년 공채 시즌까지 취업 재수를 하겠다고 마음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신입 구직자 818명을 대상으로 "귀하는 내년 공채 전 어디든 합격하게 된다면 취업할 생각입니까?"고 질문한 결과, 51.6%가 '취업 대신 재수를 택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을 목표로 하는 지원자의 취업 재수 의향이 71.1%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공기업'(63%), '중견기업'(38.9%), '중소기업'(28.5%) 순이었다.
 
또, 최종학력별로는 '대학원 이상'(58.1%)이,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54.3%)이 '여성'(47.8%)보다 취업 재수 의향이 높았다.
 
취업 재수를 하려는 이유로는 '첫 직장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54.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아직 부족한 점이 많아서'(41%), '조금만 더 준비하면 성공할 것 같아서'(32%), '지금까지 준비한 것이 아까워서'(18.2%), ‘다른 곳에 가도 금방 후회할 것 같아서'(14.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자료=기상청)
 
취업 재수 기간으로는 90.5%가 '1년 미만'을 계획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의 27.3%는 이미 취업 재수를 한 경험이 있었다.
 
반면, 어디든 합격하기만 한다면 취업하겠다는 구직자(396명)들은 그 이유로 '빨리 취업하는 게 더 중요해서'(5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뒤이어 '취업 공백기가 오히려 불이익이 될 것 같아서'(39.1%), '경제적 부담이 커서'(32.6%), '이미 취업 재수로 늦은 편이어서'(18.9%), '목표대로 취업은 어차피 불가능할 것 같아서'(16.2%), '내년에는 경기침체 등으로 취업이 더 힘들 것 같아서'(15.4%)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한편, 구직자들이 꼽은 취업 실패 원인 1위는 '다양한 스펙을 보유하지 못해서'(29.7%)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높은 스펙을 갖추지 못해서'(19%), '학벌 등 특별한 강점이 없어서'(13.5%), '직무역량이 부족해서'(9.7%), '면접에서 버벅대는 등 실전에 약해서'(9.7%), '비효율적인 구직활동을 해서'(9.1%) 등이 있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