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직장인 90% "신분 불안감 느껴"
입력 : 2014-12-02 10:53:51 수정 : 2014-12-02 10:53:56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비정규직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비정규직 근무 경험이 있는 직장인 1445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신분으로 인해 불안감 느낀 적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무려 90%가 ‘느낀 적 있다’고 답했다.
 
불안감의 종류로는 ‘고용 불안감’(72.5%,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정규직과의 차별로 자신감 결여’(59%), ‘소속감 결여로 소외감’(50.6%), ‘노후에 대한 불안감’(40.9%), ‘사회적 인식으로 인한 위축’(33.6%) 등이 있었다.
 
이런 불안감이 미치는 영향으로는 ‘애사심 감소’(51.5%, 복수응답), ‘이직준비 병행으로 업무집중 어려움’(46.9%), ‘회사 눈치 봄’(39.2%), ‘위축되어 업무 자신감 상실’(38.9%), ‘열심히 일 안 하게 됨’(31.1%), ‘업무 성과 하락’(23.8%) 등을 들어, 대체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었다.
 
또, 전체 응답자 중 85.1%가 신분에 따른 차별대우를 받았다고 느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연봉 및 고정급 차이’(80.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복리후생 혜택’(68.1%), ‘상여 등 보너스 차이’(67.8%), ‘발언, 행동에서 노골적 무시’(28.1%), ‘회사행사 등 참여 못함’(24.8%), ‘밥 따로 먹는 등 동료들과 어울리지 못함’(10.7%) 등이 이어졌다.
 
 
(자료=사람인)
 
또, 10명 중 3명(26.1%)은 근무 중 회사로부터 일방적으로 계약 해고를 받은 적도 있었다.
 
비정규직으로 취업할 당시 정규직 전환 가능성에 대해 회사로부터 제시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31.6%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한편, 비정규직으로 취업했던 이유로는 ‘일단 취업이 가장 중요해서’(47.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정규직 일자리가 많이 없어서’(35%), ‘정규직 전환기회가 있다고 해서’(28.4%), ‘구직 공백기를 줄이기 위해서’(24.8%), ‘경력관리에 도움되는 직무라서’(16.3%), ‘회사가 유명해서’(11.6%) 등의 순이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