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이상 "취업된다면 청탁 할 수 있다"
입력 : 2014-11-26 10:12:54 수정 : 2014-11-26 10:12:54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구직자 2명 중 1명은 취업에 성공할 수만 있다면 주변 지인들에게 취업을 부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구직자 706명을 대상으로 ‘취업청탁 의향’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6.5%가 ‘부탁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청탁하려는 이유로는 ‘청탁도 능력이라서’(30.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입사만 하면 실력을 보여줄 자신이 있어서’(29.3%), ‘일단 취업이 중요해서’(25.8%), ‘주위에서 많이 활용하고 있어서’(14.5%), ‘가산점 제도와 비슷한 거라 생각해서’(9.3%), ‘불법이 아니라서’(7.3%) 등의 순이었다.
 
(자료=사람인)
 
반면, 취업청탁 의향이 없는 구직자(307명)들은 그 이유로 ‘선의의 지원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어서’(51.5%, 복수응답), ‘편법이라서’(41.4%), ‘실력 경쟁이 더 중요해서’(28.3%),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해서’(16.3%), ‘실력을 과소평가 받을 수 있어서’(16.3%), ‘청탁 대상자가 곤란할 수 있어서’(16%), ‘입사 후 피해를 볼 수 있어서’(16%) 등을 선택했다.
 
실제로 구직자 10명 중 2명(19.7%)은 취업청탁을 해본 경험이 있었다. 주로 ‘학교 선, 후배’(29.5%, 복수응답), ‘친지’(21.6%), ‘동호회, 종교 등 사회 지인’(19.4%) 등에게 부탁을 했으며, 평균 2회 정도 시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탁은 ‘팀장 등 실무진’(29.5%, 복수응답), ‘CEO 등 임원’(28.1%) 등 채용에 영향을 미칠 만한 사람들에게 우선 하고 있었다.
 
청탁한 것은 ‘소개 및 추천’(82.7%, 복수응답)이 대부분이었고, 이외에 ‘전형 없이 바로 채용’(15.8%), ‘서류 통과’(8.6%), ‘합격자로 내정’(5.8%) 등이 있었다.
 
청탁 후 74.8%가 서류전형을 통과했으며, 이들 중 43.3%는 최종합격까지 한 것으로 집계됐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