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홀릭 한국 직장인, 주 평균 67.2시간 근무
입력 : 2014-11-21 08:39:38 수정 : 2014-11-21 08:39:38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직장인 4명 중 1명은 본인 스스로가 일 중독자인 ‘워커홀릭’이라고 생각하고 있고, 이들의 근무시간은 주당 평균 67.2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직장인 1023명을 대상으로 ‘워커홀릭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24.6%가 ‘나는 일중독, 워커홀릭’이라고 답했다.
 
스스로 워커홀릭이라고 생각될 때를 묻는 질문에는 ‘퇴근 후에도 업무를 걱정할 때’(67.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당연하게 야근할 때’(56.7%), ‘휴일에도 업무를 할 때’(51.6%), ‘아파도 참고 출근할 때’(44.4%), ‘일 때문에 휴가를 포기할 때’(33.7%), ‘언제 어디서나 일할 준비를 할 때’(33.3%), ‘스스로 일거리를 만들어낼 때’(28.2%), ‘일이 없으면 불안, 초조함을 느낄 때’(27.8%), ‘점심시간에도 서류 등을 검토할 때’(27.8%) 등이 있었다.
 
워커홀릭이 된 주요 원인에 대해서는 절반이 넘는 51.2%가 ‘업무가 많은 환경 등으로 어쩔 수 없이’를 선택했다. 다음은 ‘업무에 대한 책임감이 강해서’(34.1%), ‘업무 성과가 자존감을 채워줘서’(9.1%) 순으로 ‘일하는 것이 즐거워서’는 5.6%에 그쳤다.
 
 
(자료=사람인)
 
이들의 근무 시간은 주당 평균 67.2시간으로, 현행 법정근로시간(주당 40시간)보다 무려 27.2시간 많이 일하고 있었다.
 
자신의 삶에서 일이 차지하는 비중에 대해 평균 75.6%라고 답했다.
 
또, 자신이 없으면 회사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는 비율이 23.4%로 일반 직장인(12.2%)의 2배 수준이었다.
 
일 중독이 미친 영향으로는 ‘삶이 무미건조해졌다’(65.5%, 복수응답), ‘건강이 나빠졌다’(60.3%), ‘인맥이 줄어들었다’(45.2%), ‘가족과의 관계가 소홀해졌다’(42.9%) 등의 순으로 부정적인 영향이 상위를 차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