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무선설비 전자파 등급제 도입
전자파 등급제 관련 고시 8월1일 제정·공포
입력 : 2013-07-30 14:55:51 수정 : 2013-07-30 14:59:08
[뉴스토마토 이한승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휴대전화 등 무선설비의 전자파 등급을 표시하는 '전자파 등급기준, 표시대상 및 표시방법' 고시를 내달 1일 제정·공포한다고 30일 밝혔다.
 
미래부가 공포한 고시에 따르면 휴대전화의 경우 해당 제품의 전자파흡수율 값이 0.8W/㎏ 이하인 경우 1등급, 0.8~1.6W/㎏인 경우 2등급으로 분류된다.
 
전자파흡수율(SAR)은 휴대전화를 사용할 때 인체에 흡수될 수 있는 전자파의 양으로 우리나라는 국제 권고기준인 2W/㎏보다 엄격한 1.6W/㎏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휴대전화 제조사 등은 해당 제품의 제품본체, 포장상자, 사용자 설명서 표지, 휴대전화 내의 정보메뉴 등 어느 한 곳에 전자파 등급이나 전자파흡수율 측정값을 표시해야 한다.
 
이동통신 기지국 등의 경우에도 전자파강도 측정값에 따라 4개 등급으로 분류하고 해당 무선설비, 펜스, 울타리, 철조망 등 일반인이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위치에 전자파강도 등급을 표시해야 한다.
 
이번 고시는 제품을 제조하거나 수입하는 자가 등급표시 라벨이나 휴대전화 내에 정보메뉴 개발, 안내문 제작 등에 필요한 준비기간을 고려해 고시한 날로부터 1년 후인 내년 8월1일에 시행한다.
 
미래부는 "전자파 등급 표시제도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목적으로 하는 최소한의 필요 조치이며, 안전한 사회건설 및 국민의 건강 보호와 불안감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한승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