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연안선박 현대화 협약식' 개최
국토부·수협·해운조합 참여..선박건조자금 3% 이자 지원
입력 : 2013-02-21 11:00:00 수정 : 2013-02-21 11:00:00
[뉴스토마토 신익환기자] 국토해양부는 21일 오후 한국해운조합 대회의실에서 '연안선박 현대화 이차보전사업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주성호 국토부 2차관, 이주형 수협은행장, 이인수 한국해운조합 이사장 및 사업담당 관계자들이 참석해 연안선박 현대화를 위한 이차보전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기관간 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이차보전 사업이란 연안선사의 선박건조자금 대출이자에 대한 정부 지원을 통해 노후화된 연안선박의 신조선 교체를 독려해 해상안전 및 선사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이다.
 
수협은행은 연안선사에 대한 대출업무(이자율 5.2%, 선박담보인정비율 60%)를 담당하고, 한국해운조합은 사업자 선정 등 전반적인 사업을 관리한다. 국토부는 이차보전액 지급 및 정책적인 지원을 하게 된다.
 
사업 절차는 지원을 받고자 하는 여객 및 화물운송사업자가 한국해운조합에 지원 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위원회의 심사평가 등을 통해 실수요자를 결정하고, 선정된 사업자가 수협은행에서 선박건조자금을 대출받으면 대출이자 중 3% 금리에 해당하는 금액을 국토부가 수협은행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국토부는 "이번 협약으로 연안 선사는 매년 300억 규모의 선박건조자금을 3% 인하된 금리로 이용할 수 있게 돼 선박 현대화를 촉진할 수 있게 됐다"며 "사회적으로는 해상안전 확보를 통한 사회간접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익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