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총체적 부정경선 통진당, 공당이냐"
"관련 책임자들 사법적 심판 받아야"
입력 : 2012-07-05 17:08:31 수정 : 2012-07-05 17:09:16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새누리당은 5일 "총체적 부정경선 통합진보당을 공당으로 부를 수 있냐"며 "관련 책임자들은 응당의 사법적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김영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비례대표 경선 후보자 전원에게서 부정투표 의혹이 나타났음에도 통합진보당은 모든 검찰 조사에 불응하겠다고 한다"며 "국민의 신뢰회복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현장투표 부정의혹 관련 자료제출 등 검찰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검찰에게도 "통합진보당의 총체적 부정선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고, 전국적으로 대리투표 및 유령당원 존재 등 비례대표 경선 부정투표를 전국적으로 주도한 배후세력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헌법에서 보장된 비밀·직접투표 원칙을 정면으로 위배한 통합진보당의 비례대표는 그 책임을 지고 스스로 전원사퇴를 하라"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