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검찰의 공무원 당원 조사는 정치탄압"
"당원명부 탈취한 근본적 목적 명백히 밝혀져"
입력 : 2012-07-05 13:46:58 수정 : 2012-07-05 13:47:43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통합진보당은 5일 검찰이 공무원·군인 당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기로 한 것에 대해 "공안몰이 정치탄압"이라고 반발했다.
 
이지안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로써 검찰이 통합진보당의 당원명부가 들어있는 서버를 탈취한 근본적 목적이 명백히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미 검찰은 당원명부 확보로 위법적 별건수사들을 진행하는 공안몰이를 기획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너무도 아귀가 딱딱 맞아떨어지는 수사의 흐름을 보며, 처음부터 보수단체와 짜고 치는 고스톱이 아닌가라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은 통합진보당에 대한 무리한 정치탄압을 당장 그만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