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도스공격 사건 관련, 청와대 행정관 소환조사
입력 : 2011-12-22 15:51:40 수정 : 2011-12-22 15:53:07
[뉴스토마토 김미애기자] 지난 10·26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사건과 관련, 검찰이 청와대 행정관 박모씨(38)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디도스 공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차 특별수사팀(팀장 김봉석 부장검사)은 디도스 공격 전날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관 김모씨(30)와 돈거래를 한 것으로 드러난 박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소속인 박씨는, 지난 10월25일 김씨 등과 식사를 하고 재보선 당일 김씨로부터 500만원을 송금 받은 뒤 이 가운데 400만원을 같은 달 29일에 되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박씨를 상대로 김씨와 돈거래를 한 경위와 디도스 공격 계획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미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