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표 측근들, 기득권 포기(?)
김부겸 의원 군포놓고 불모지 대구 출마 공식화
입력 : 2011-12-15 17:26:58 수정 : 2011-12-15 17:28:28
[뉴스토마토 조정훈기자] 야권 통합전당대회에 나서는 민주당 김부겸(경기 군포ㆍ3선) 의원이 15일 내년 총선 대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손학규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지금 지역주의, 기득권, 과거라는 세 개의 벽을 넘으려한다"며 "그 벽을 넘기 위해 대구로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민주당의 품에서 잔뼈가 굵었고 3선까지 했으니 이제 제가 당에 무언가 돌려줄 차례"라며 "제 고향으로 내려가 민주당의 마지막 과제, 지역주의를 넘어서 보겠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아성을, 30년간 일당독재의 아성을 총선ㆍ대선의 최대 격전지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총선 불출마도 고민했지만 당에 무책임한 것 같아 대구 출마를 결심했다. 누구는 와야 할 것 아니냐"며 "일단 대구에 출마하는 원칙만을 세웠고 차차 의논해서 (출마 지역구 등을)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내 중진 의원 등을 중심으로 이른바 기득권 포기(?) 현상이 연쇄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손 대표 측근이거나 관계가 있는 인사들이라는 유사점도 포착된다.
 
최근 3선의 정장선 사무총장과 초선의 장세환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이날 김 의원이 당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영남권 출마를 선택함에 따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인적 쇄신론과 중진 차출론이 가시화되는 모양새다.
 
앞서 성격은 다르지만 전북 진안·무주·장수·임실이 지역구인 4선의 정세균 최고위원도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자신의 지역구 대신 개척 지역구를 선택했다.
 
당시 정 최고위원은 "수도권에서 전개될 치열한 싸움을 그냥 바라볼 수 없다고 생각했다. 내년 총선 승리,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심정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당내 한 관계자는 "예상치 못하게 의원들이 불출마를 선언하고 개척 지역구 출마를 공식 발표하는 등 당황스럽지만 희생적인 모습에 힘이 생긴다"며 "추진 중인 야권통합 바람에 커다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야권통합이 진행 중인 가운데 다음 수순은 당내 공천경쟁 아니겠느냐"며 "안전한 자신의 지역구를 내주고 불모지를 개척해 승리할 경우 당내 입지는 그만큼 더 커지는 것이고, 만약 패했다 하더라도 투사적인 이미지와 함께 일정부분 지분을 갖고 가능성 있는 정치 생명을 더 견고히 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고 내다봤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정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