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국산 방송장비 우선구매제 시행
실질적인 혜택없어 확산 여부는 미지수
입력 : 2011-12-06 06:00:00 수정 : 2011-12-06 06:00:00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정부가 국내 방송장비산업 육성을 위해 국산제품 우선구매제 도입을 시행한다.
 
6일 지식경제부는 종교단체, 학교, 기업체 등 전국 2만여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3억원 이상의 방송장비 구축사업에 이같은 내용을 적용하고,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 등을 고려해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해당 시장은 방송사에 비해 진입장벽이 낮고 국내 방송장비 시장의 64%를 차지하고 있지만 국산화율은 25%에 머물고 있다.
 
국내 방송장비 시장 2조384억원 중 이같은 비방송사 시장은 1조2389억원으로 추정된다.
 
지경부는 "신뢰도 측면에서 검증된 외산을 선호하고 방송사와 달리 방송장비 전문가 부재로 방송시스템 구축시 필요 이상의 고가 장비를 구축하는 등 부적절한 방송장비 구축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이같은 방안을 시행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회 등 방송장비 교체수요가 많은 종교계와 학교, 기업체에 국산장비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이 정부의 취지이지만 정작 이들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한 실질적 혜택 등은 전혀 마련돼 있지 않아 확산여부는 미지수다.
 
정부는 앞으로 방송시스템의 용도별과 규모별로 적합한 방송시스템 구축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방송시스템 구성과 필요한 장비의 품목, 수량 등을 제시할 방침이다.
 
한편 방송장비 제조업계가 수요 관계자에게 직접 접근하기가 어렵다는 지적에 방송장비 사이버 홍보관과 로드쇼도 개최할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