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산저축銀 비리는 각종 비리의 종합판"
입력 : 2011-11-02 15:53:02 수정 : 2011-11-02 18:42:46


[뉴스토마토 최현진기자] 부산저축은행 그룹 비리 사건을 지휘한 최재경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부산저축은행 비리는 '각종 비리의 종합판'이라는 총평을 내놨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2일 대검 소회의실에서 지난 3월부터 8개월에 걸쳐 진행해온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 사건의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최재경 대검 중수부장은 "부산저축은행 비리는 불법대출 등 금융비리, 횡령 등 기업비리, 고위층 로비 등 권력형 비리, 지역공무원 청탁 로비 등 토착비리의 성격을 모두 갖는 ‘각종 비리의 종합판’이었다"고 평했다. 
 
최 중수부장은 또 "이번 수사가 앞으로 저축은행 업계의 비리 탈피와 금융감독 및 회계 감사 시스템의 정비 등 입법적 개선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수사가 종료되지 않은 부분은 철저히 수사하고 공소유지에 철저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수사결과에 따르면 대검 중수부는 부산저축은행 수사를 통해 회장 박연호 등 42명을 구속 기소하고 34명을 불구속 기소하는 등 총 76명을 기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부산저축은행 퇴출 저지나 검사 완화 등 정부 고위층과 금융감독당국을 상대로 한 로비와 부산저축은행이 직접 시행하던 건설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관련 공무원을 상대 로비 등 광범위한 정·관계 로비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혐의가 드러난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은진수 감사위원, 김광수 금융정보분석원장, 서갑원 전 의원을 기소했다.
 
검찰은 또 총 6조315억원 규모의 불법 대출을 비롯, 3조원대의 분식회계와 112억원의 위법배당등 부산저축은행의 거대한 금융 비리가 드러났다고 발표했다.
 
검찰은 1조395억원 상당의 은닉 재산을 확보하고 이를 예금보험공사에 통보해 보전시켜 5000만원 초과 예금자와 후순위채 투자자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현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