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24일 주민투표 결과에 시장직 걸겠다"
주민투표 33.3% 미달시 시장직 사퇴
입력 : 2011-08-21 10:11:23 수정 : 2011-08-21 15:58:43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 주민투표 결과에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장직을 걸었다. 
 
오 시장은 21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24일 치러지는 주민투표 결과에 시장직을 걸어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오 시장은 "오늘의 제 결정이 이 나라에 '지속가능한 복지'와 '참된 민주주의'가 뿌리를 내리고 열매를 맺는데 한 알의 씨앗이 될 수 있다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해도 더 이상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주민투표에 대해서는 오 시장은 "반드시 33.3% 투표율을 넘겨 시민들의 엄중한 뜻이 어디에 있는지 확실히 보여주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나라당의 입장이 주민투표결과에 서울시장직을 거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날 발표 이전까지 오 시장은 주민투표 결과와 시장직 연계에 대한 고민을 이어왔다.
  
이번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투표율이 33.3%에 미달해 무산될 경우 시장직을 걸지 않더라도 시장으로서 시정운영을 해나가는 것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었다.
  
오 시장의 막판 승부수인 이번 발표로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정치권 파문이 확대되고 복지포퓰리즘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토마토 안후중 기자 hujung@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