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체감물가 최악은 부산..생산·고용도 감소
충남지역, 체감물가↓, 생산·고용↑
입력 : 2011-08-11 12:00:00 수정 : 2011-08-11 12:19:47
[뉴스토마토 손지연기자] 지난 2분기 지역경제 중 충남지역의 생산과 고용이 늘고 체감물가는 낮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산의 경우 생산과 고용 모두 감소세를 기록했고 체감물가도 전국평균보다 높았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1년 2분기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충남이 의약품, 기계장비, 전자부품 등의 생산 호조로 생산활동이 전년동기대비 11.0% 올랐다.
 
취업자도 늘어 전년동기대비 3.6% 증가했다.
 
반면,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는 3.7%를 기록해 전국평균(4.1%)보다 낮았다.
 
부산의 경우 생산활동 증가율이 -1.9%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건설업, 도소매·음식 숙박업 등의 취업이 부진해 고용도 -1.2%를 기록했다.
 
생활물가(5.1%)와 소비자물가(4.9%) 모두 전국평균을 웃돌아 부산지역의 2분기 경제동향이 주춤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활동은 자동차, 기계장비 등의 호조로 광주가 11.6%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서울은 10%대의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 이후 20~30%대의 증가율을 보였던 광주의 경우 증가폭은 다소 둔화됐다.
  
대형 소매점 판매는 전남(-0.8%)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증가했다. 충남(31.9%)과 제주(11.6%), 인천(9.0%), 경기(8.3%) 등의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취업자는 사업·개인 서비스업과 제조업 등이 증가한 경남(3.8%)과 충남(3.6%), 인천(3.0%) 등에서는 증가했으나 건설업, 도소매업의 취업이 부진한 대구(-1.4%)와 부산(-1.2%), 경북(-1.1%) 등은 감소세를 기록했다.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는 부산(5.1%)과 대전(4.9%), 강원·경북(4.8%), 울산(4.7%), 대구(4.5%) 등이 전국 평균(4.1%)을 웃돌았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부산·대전(4.9%)과 경북(4.7%), 울산(4.6%) 등이 전국평균(4.2%)을 상회했다. 
 
특히, 지난 7월의 경우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가 10%나 큰폭으로 상승해 서울, 제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물가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4.5%를 상회했다.
 
건설동향은 전국의 건축 착공 면적이 12.3% 증가한 가운데 부산(128.5%)과 대구(107.8%), 대전(82.8%) 등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고 경기(-19.9%), 경북(-7.2%), 등은 감소했다.
 
뉴스토마토 손지연 기자 tomatosjy@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지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