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화씨등 5명 21회 호암상 수상
상금 각 3억원·순금 메달 수여
입력 : 2011-06-01 17:48:20 수정 : 2011-06-15 18:56:52
(사진설명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내외와 김황식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중구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호암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사회봉사상 한국가정법률사무소 곽배희 소장, 이현재 호암재단 이사장, 김황식 국무총리,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부인 홍라희 여사, 예술상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뒷줄 왼쪽부터 한국가정법률사무소 차명희 이사장, 과학상 하택집 박사 부부, 공학상 토머스 리 박사 부부, 의학상 최명근 박사 부부)
 
 
[뉴스토마토 이형진기자] 호암재단(이사장 이헌재)이 1일 서울 중구 호암아트홀에서 제21회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부문별 수상자로는 ▲ 과학상 하택집 박사(43·미국 일리노이대 교수) ▲ 공학상 토마스 리 박사(52·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 의학상 최명근 박사(52·미 하버드의대 교수) ▲ 예술상 정경화 바이올리니스트(63·줄리어드음대 교수) ▲ 사회봉사상 법률구조법인 한국가정법률상담소(소장 곽배희) 등이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각 3억원의 상금과 순금 메달이 부상으로 주어졌다.
 
이날 시상식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비롯해 김황식 국무총리, 이귀남 법무부 장관,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한중 연세대 총장 등 정재계와 학계 인사 550여명이 참석했다.
 
김 총리는 축사를 통해 “호암상 수상자들의 업적은 대한민국의 자산으로 훌륭한 귀감이 될 것이며, 우리에게 큰 자부심과 희망을 안겨 주고 있다”며 “특히 우리 청소년들에게 훌륭한 역할 모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호암재단은 조만간 호암상 수상자들의 수상 기념 강연회를 전국의 주요 대학과 과학고, 학회 등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호암상은 고 이병철 삼성 회장의 ‘인재제일주의’ 정신 등을 기려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과 인류복지 증진에 공헌한 단체 및 인사를 선정, 시상한다. 지난 1990년 이건희 회장이 제정한 상으로 지금까지 모두 106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뉴스토마토 이형진 기자 magicbullet@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